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빈집엔

조회 수 965 추천 수 0 2018.11.09 01:05:29

 

바다와 조가비

 

빈집엔

어느새

바다가 새살처럼 차올랐다.

 

파도가 뱉어놓은

갯바위의 그림자를

더듬는 동안

 

어제는 오늘의 존재의 집,

슬픔이 응고된 몇 겹의 추억,

 

사랑도 지치면

껍데기의 숭고함마저

잊게 되는가

 

뼈의 내부에 박혀있던

살의 흔적들이

한때는 모락모락

타오르는 불꽃이었거늘

 

빈집에 누워

해조음을 듣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12075
757 걸림없이 살 줄 알아라 image 꽃별님 2018-12-25 123
756 친구하나 있었으면 image 꽃별님 2018-12-25 120
755 상대가 비록 마음에 image 꽃별님 2018-12-24 106
754 그대의 이름이 image 꽃별님 2018-12-24 106
753 우리가 존재한다는 image 꽃별님 2018-12-23 106
752 우리가 항상 image 꽃별님 2018-12-23 104
751 서로가 서로의 image 꽃별님 2018-12-23 93
750 늘 얼굴이 밝고 image 꽃별님 2018-12-22 100
749 그리고 하늘을 image 꽃별님 2018-12-16 188
748 으~ 아이폰X 가격 !!! 역대급 가격에 헉~ 소리가~!! 꽃별님 2018-11-25 596
747 그대 생각 image 꽃별님 2018-11-23 664
746 네가 살아가기엔 image 꽃별님 2018-11-19 691
745 어리석게도 image 꽃별님 2018-11-18 723
744 거대한 운명 image 꽃별님 2018-11-15 808
743 감정을 당신과 image 꽃별님 2018-11-15 820
742 세상에 사랑한다는 image 꽃별님 2018-11-14 819
741 비오는 날은 image 꽃별님 2018-11-13 843
740 어떤 사랑 image 꽃별님 2018-11-11 888
739 그대 아닌 누구 image 꽃별님 2018-11-09 939
» 빈집엔 image 꽃별님 2018-11-09 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