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눈물 흘리는 건

조회 수 2004 추천 수 0 2018.10.04 22:11:00

 

물길

 

손길로 손길로 흐르는 물결

우리 정에

눈물 흘리는 건 아니겠지요

 

콩꽃 같은 당신

강물 아래로 강물 아래로

숨어버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신도 떠가고 나도 떠가고

손길로 노를 만들어

갈피리를 불며 흘렀습니다

 

둘이 들여다보는 물길에

만남이

우리를 더욱 우리를 더욱

외롭게 할지도 모르는 물결에

배를 띄우고

 

콩꽃 같은

당신을 만나고 난 후

길에도 강물이

흐른다는 걸 알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image [1] 풀꽃 2018-01-06 13983
702 쓸쓸히 낙엽 진 나무 image 꽃별님 2018-10-16 1431
701 잊혀지지 않는 모습 image 꽃별님 2018-10-15 1553
700 태어나는 생명 image 꽃별님 2018-10-14 1509
699 삶은 아름답습니다 image 꽃별님 2018-10-13 1822
698 구름은 심각한 image 꽃별님 2018-10-12 1900
697 더 중요한 것이 image 꽃별님 2018-10-10 1885
696 구름과 땅 image 꽃별님 2018-10-09 1969
695 살며 사랑하며 image 꽃별님 2018-10-09 2012
694 말라버린 나무야 image 꽃별님 2018-10-08 1932
693 너희 위로 언젠가 image 꽃별님 2018-10-08 1970
692 그리움이 image 꽃별님 2018-10-06 1739
691 이토록 소중한 것 image 꽃별님 2018-10-05 2003
690 작은 사람의 사랑 image 꽃별님 2018-10-05 1962
» 눈물 흘리는 건 image 꽃별님 2018-10-04 2004
688 답답함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4 2359
687 보랏빛 노을은 image 꽃별님 2018-10-03 2105
686 흔적없이 사라진 image 꽃별님 2018-10-02 2020
685 등뒤에서는 해가 image 꽃별님 2018-10-01 2152
684 그리운 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1 2359
683 가지 않은 길 image 꽃별님 2018-10-01 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