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흔적없이 사라진

조회 수 3405 추천 수 0 2018.10.02 13:09:21

 

팬지꽃

 

말 못하는 벙어리 시늉

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가혹한 슬픔을 향하여

벌거벗은 울음빛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서양에서 들여온

키 작은 꽃들

 

꽃상자 속에 담긴

꽃들을 만났습니다

 

한 주일 만에 나선

오후의 외출에서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흔적없이 사라진 뒤

소문에 갇힌 섬입니다

 

내려갈 길도,

빠져 나갈 길도

 

허공에 높이

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image [1] 풀꽃 2018-01-06 18363
695 살며 사랑하며 image 꽃별님 2018-10-09 3184
694 말라버린 나무야 image 꽃별님 2018-10-08 3117
693 너희 위로 언젠가 image 꽃별님 2018-10-07 3170
692 그리움이 image 꽃별님 2018-10-06 2775
691 이토록 소중한 것 image 꽃별님 2018-10-05 3204
690 작은 사람의 사랑 image 꽃별님 2018-10-05 3184
689 눈물 흘리는 건 image 꽃별님 2018-10-04 3230
688 답답함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4 3702
687 보랏빛 노을은 image 꽃별님 2018-10-03 3393
» 흔적없이 사라진 image 꽃별님 2018-10-02 3405
685 등뒤에서는 해가 image 꽃별님 2018-10-01 3583
684 그리운 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1 3734
683 가지 않은 길 image 꽃별님 2018-10-01 3673
682 천지에 가득 image 꽃별님 2018-10-01 3740
681 이제는 푸른 image 꽃별님 2018-10-01 3681
680 누군가의 명치 끝에 image 꽃별님 2018-09-30 3502
679 그대 아름다운 image 꽃별님 2018-09-29 3506
678 서로가 서로의 image 꽃별님 2018-09-29 3096
677 비가 온다 image 꽃별님 2018-09-29 3504
676 슬픔이 기쁨에게 image 꽃별님 2018-09-28 3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