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가지 않은 길

조회 수 1233 추천 수 0 2018.10.01 09:52:42

 

가지 않은 길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것이 달라졌다고.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그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 이지만.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어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데까지

멀리 바라다 보았습니다.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10356
689 눈물 흘리는 건 image 꽃별님 2018-10-04 1130
688 답답함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4 1300
687 보랏빛 노을은 image 꽃별님 2018-10-03 1217
686 흔적없이 사라진 image 꽃별님 2018-10-02 1156
685 등뒤에서는 해가 image 꽃별님 2018-10-01 1220
684 그리운 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1 1319
» 가지 않은 길 image 꽃별님 2018-10-01 1233
682 천지에 가득 image 꽃별님 2018-10-01 1246
681 이제는 푸른 image 꽃별님 2018-10-01 1247
680 누군가의 명치 끝에 image 꽃별님 2018-09-30 1168
679 그대 아름다운 image 꽃별님 2018-09-29 1264
678 서로가 서로의 image 꽃별님 2018-09-29 1084
677 비가 온다 image 꽃별님 2018-09-29 1178
676 슬픔이 기쁨에게 image 꽃별님 2018-09-28 1075
675 억지로 삼켜가며 image 꽃별님 2018-09-28 1108
674 장미의 사랑 image 꽃별님 2018-09-28 1078
673 꽃봉 부질없이 image 꽃별님 2018-09-27 1187
672 사랑했다는 사실 image 꽃별님 2018-09-26 1236
671 그럴수록 난 당신이 image 꽃별님 2018-09-25 1451
670 그리도 모진 바람으로 image 꽃별님 2018-09-25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