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이제는 푸른

조회 수 342 추천 수 0 2018.10.01 01:27:23

 

네게로 가는 길

 

떼풀로 자라고 싶은 것임을

볕바른 산비알의

꽃말이 되고 싶은 것임을

너는 아니.

 

빛과 어둠 사이

만질수록 덧나는 상처 사이

이제는 푸른 웃음하나

 

목덜미가 젖은 풀잎들은

그리워

햇살의 골목이 그리워

헐렁한 노래들을 저리 산란하고 있는데

 

내 가난한 영혼이 빠져나가기에도

턱없이 좁아

쪽문 하나 제대로 내걸 수 없는

중심의 사연을 짐작이나 하는 거니

 

층층이 걸어놓은 암호마저

기꺼이 풀어버린 것을

너는 아니

그러나 네게로 이르는 길은

 

내 가난한 풀밭에

젖은 햇살로 걸리던 이여

그 길을 위하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7348
693 너희 위로 언젠가 image 꽃별님 2018-10-07 199
692 그리움이 image 꽃별님 2018-10-06 212
691 이토록 소중한 것 image 꽃별님 2018-10-05 268
690 작은 사람의 사랑 image 꽃별님 2018-10-05 294
689 눈물 흘리는 건 image 꽃별님 2018-10-04 295
688 답답함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4 351
687 보랏빛 노을은 image 꽃별님 2018-10-03 294
686 흔적없이 사라진 image 꽃별님 2018-10-02 286
685 등뒤에서는 해가 image 꽃별님 2018-10-01 324
684 그리운 이여 image 꽃별님 2018-10-01 327
683 가지 않은 길 image 꽃별님 2018-10-01 322
682 천지에 가득 image 꽃별님 2018-10-01 321
» 이제는 푸른 image 꽃별님 2018-10-01 342
680 누군가의 명치 끝에 image 꽃별님 2018-09-30 329
679 그대 아름다운 image 꽃별님 2018-09-29 346
678 서로가 서로의 image 꽃별님 2018-09-29 322
677 비가 온다 image 꽃별님 2018-09-29 340
676 슬픔이 기쁨에게 image 꽃별님 2018-09-28 319
675 억지로 삼켜가며 image 꽃별님 2018-09-28 327
674 장미의 사랑 image 꽃별님 2018-09-28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