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조회 수 110 추천 수 0 2018.08.10 07:35:53

 

별에게 길을 물어

 

마침내 그리운 무덤에도

밤이 와 잡으면

손가락 사이로

튀어나와 흩어지는 별

 

오늘 밤에도

그 사람에게 보내지 못할 편지를 쓰며

우리는

또 얼마나 아득해하며

피를 흘려야 합니까.

 

피 흘리는 손톱 밑에

붉은 첫별이 뜰 때부터

추운 겨울나무 빈 손 위로

마지막 별이 질 때까지

 

그 사람에게로

가는 길 별에게 물어봅니다.

그 무덤으로 가는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별에가서 만나보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별에가서 따뜻한

손 잡아보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삶의 염전에 눈물마저

증발하는 더운 여름날은 가고

소금만 남아 빛나는

가을이 흰 손수건으로 펼쳐져

 

아직 푸른 아래 저 산 너머 눈 뜨지 않은

착하고 어린 별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6165
444 마음 다스리는 글 image 꽃별님 2018-08-12 75
443 술 한잔 하지 못하는 image 꽃별님 2018-08-12 86
442 사랑한다 말하지는 image 꽃별님 2018-08-12 93
441 혹여 당신이 무심히 image 꽃별님 2018-08-12 97
440 우리 함께 가고 싶다 image 꽃별님 2018-08-12 94
439 기다림 image 꽃별님 2018-08-12 93
438 아픔의 파편들은 image 꽃별님 2018-08-12 98
437 혼자만의 슬픔 속에 image 꽃별님 2018-08-11 98
436 나 세상과 멀리 image 꽃별님 2018-08-11 83
435 더 자연스런 일이 image 꽃별님 2018-08-11 89
434 다시 기다리는 사람 image 꽃별님 2018-08-11 93
433 우리와 함께 image 꽃별님 2018-08-11 101
432 너무 깊이 박혔다 image 꽃별님 2018-08-11 75
431 옷 갈아입는 거라 image 꽃별님 2018-08-11 100
430 마음 닿는 곳이 image 꽃별님 2018-08-10 107
429 겸손할 수 있는 image 꽃별님 2018-08-10 105
»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image 꽃별님 2018-08-10 110
427 쓸쓸히 무너지던 image 꽃별님 2018-08-09 115
426 태양이 생기고 image 꽃별님 2018-08-09 113
425 너의 빛이 되고 싶다 image 꽃별님 2018-08-09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