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쓸쓸히 무너지던

조회 수 115 추천 수 0 2018.08.09 14:49:07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너무도 긴 그림자에

쓸쓸히 무너지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추억하다

숨을 거두기 전까지는

 

마지막이란 말을

절대로 입에

담고 싶지 않았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부르다 부르다

끝내 눈물 떨구고야 말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치고 싶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잎보다 먼저 꽃이

만발하는 목련처럼

 

사랑보다 먼저 아픔을

알게 했던,

 

현실이 갈라놓은

선 이쪽 저쪽에서

 

들킬세라 서둘러

자리를 비켜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고 싶었고

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

 

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듣거나

커피를 마시거나

 

무슨 일을 하든간에

맨 먼저 생각나는 사람,

 

눈을 감을수록 더욱 선명한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은

기어이 접어두고

가슴 저리게 환히 웃던,

 

잊을게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눈빛은 그게 아니었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6165
444 마음 다스리는 글 image 꽃별님 2018-08-12 75
443 술 한잔 하지 못하는 image 꽃별님 2018-08-12 86
442 사랑한다 말하지는 image 꽃별님 2018-08-12 93
441 혹여 당신이 무심히 image 꽃별님 2018-08-12 97
440 우리 함께 가고 싶다 image 꽃별님 2018-08-12 94
439 기다림 image 꽃별님 2018-08-12 93
438 아픔의 파편들은 image 꽃별님 2018-08-12 98
437 혼자만의 슬픔 속에 image 꽃별님 2018-08-11 98
436 나 세상과 멀리 image 꽃별님 2018-08-11 83
435 더 자연스런 일이 image 꽃별님 2018-08-11 89
434 다시 기다리는 사람 image 꽃별님 2018-08-11 93
433 우리와 함께 image 꽃별님 2018-08-11 101
432 너무 깊이 박혔다 image 꽃별님 2018-08-11 75
431 옷 갈아입는 거라 image 꽃별님 2018-08-11 100
430 마음 닿는 곳이 image 꽃별님 2018-08-10 108
429 겸손할 수 있는 image 꽃별님 2018-08-10 106
428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image 꽃별님 2018-08-10 111
» 쓸쓸히 무너지던 image 꽃별님 2018-08-09 115
426 태양이 생기고 image 꽃별님 2018-08-09 114
425 너의 빛이 되고 싶다 image 꽃별님 2018-08-09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