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쓸쓸히 무너지던

조회 수 596 추천 수 0 2018.08.09 14:49:07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너무도 긴 그림자에

쓸쓸히 무너지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추억하다

숨을 거두기 전까지는

 

마지막이란 말을

절대로 입에

담고 싶지 않았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부르다 부르다

끝내 눈물 떨구고야 말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치고 싶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잎보다 먼저 꽃이

만발하는 목련처럼

 

사랑보다 먼저 아픔을

알게 했던,

 

현실이 갈라놓은

선 이쪽 저쪽에서

 

들킬세라 서둘러

자리를 비켜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고 싶었고

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

 

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듣거나

커피를 마시거나

 

무슨 일을 하든간에

맨 먼저 생각나는 사람,

 

눈을 감을수록 더욱 선명한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은

기어이 접어두고

가슴 저리게 환히 웃던,

 

잊을게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눈빛은 그게 아니었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7239
429 겸손할 수 있는 image 꽃별님 2018-08-10 584
428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image 꽃별님 2018-08-10 633
» 쓸쓸히 무너지던 image 꽃별님 2018-08-09 596
426 태양이 생기고 image 꽃별님 2018-08-09 619
425 너의 빛이 되고 싶다 image 꽃별님 2018-08-09 707
424 너를 내 가슴에 품고 있으면 image 꽃별님 2018-08-09 610
423 우거진 사랑 발 담그게 image 꽃별님 2018-08-08 637
422 한 마리 해오라기 image 꽃별님 2018-08-08 653
421 그대와 함께 image 꽃별님 2018-08-08 695
420 비탈에 선 image 꽃별님 2018-08-08 745
419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image 꽃별님 2018-08-08 774
418 눈물 image 꽃별님 2018-08-07 788
417 무거워서 그놈까지 image 꽃별님 2018-08-07 727
416 그대에게선 냄새가 image 꽃별님 2018-08-07 746
415 내 가슴이 처참하게 image 꽃별님 2018-08-07 744
414 사랑은 참지 image 꽃별님 2018-08-06 681
413 점점 멀어져 가는 image 꽃별님 2018-08-06 648
412 밤의 그리움 image 꽃별님 2018-08-06 645
411 가벼운 눈 웃음 image 꽃별님 2018-08-06 687
410 삶의 번잡함 쪽으로 image 꽃별님 2018-08-06 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