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한 마리 해오라기

조회 수 128 추천 수 0 2018.08.08 22:02:52

 

적막한 바닷가

 

한 마리 해오라기처럼

먼 산 바래서서

 

아, 우리들의 적막한 마음도

그리움으로 빛날 때까지는

 

또는 바삐바삐 서녘 하늘을 깨워가는

갈바람 소리에

 

우리 으스러지도록 온몸을 태우며

마지막 이 바닷가에서

캄캄하게 저물 일이다.

 

더러는 비워놓고 살 일이다

하루에 한 번씩

 

저 뻘밭이 갯물을 비우듯이

더러는 그리워하며 살 일이다

 

하루에 한번씩

저 뻘밭이 밀물을 쳐보내듯이

 

갈밭머리 해 어스름녘

마른 물꼬를 치려는지 돌아갈 줄 모르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6165
424 너를 내 가슴에 품고 있으면 image 꽃별님 2018-08-09 120
423 우거진 사랑 발 담그게 image 꽃별님 2018-08-08 124
» 한 마리 해오라기 image 꽃별님 2018-08-08 128
421 그대와 함께 image 꽃별님 2018-08-08 109
420 비탈에 선 image 꽃별님 2018-08-08 106
419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image 꽃별님 2018-08-08 114
418 눈물 image 꽃별님 2018-08-07 113
417 무거워서 그놈까지 image 꽃별님 2018-08-07 109
416 그대에게선 냄새가 image 꽃별님 2018-08-07 115
415 내 가슴이 처참하게 image 꽃별님 2018-08-07 122
414 사랑은 참지 image 꽃별님 2018-08-06 137
413 점점 멀어져 가는 image 꽃별님 2018-08-06 149
412 밤의 그리움 image 꽃별님 2018-08-06 152
411 가벼운 눈 웃음 image 꽃별님 2018-08-06 160
410 삶의 번잡함 쪽으로 image 꽃별님 2018-08-06 169
409 단 한 사람만을 image 꽃별님 2018-08-06 170
408 날이 흐린 날을 image 꽃별님 2018-08-06 183
407 서쪽 하늘 바닷가 image 꽃별님 2018-08-05 172
406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image 꽃별님 2018-08-05 184
405 우리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2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