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점점 멀어져 가는

조회 수 1523 추천 수 0 2018.08.06 14:02:54

 

목 저리도록 부르고 싶은 너

 

온통 마음을 흔들어 놓아

더운 피 흐르게 하고는

 

점점 멀어져 가는

네가 잔혹하다.

 

아무런 기척도 없이

내 마음에 찾아와

 

퍼질러 앉아서는

떠날 줄 모르는 너.

 

그냥 스쳐 지나갈 줄 알았는데

내 마음에 아직도

 

그리움이 숱하게 널려 있어

목이 저리도록 너를 부르고 싶다.

 

외로울 때면

목 저리도록 부르고 싶은 너.

외로움을

 

홀로 껴안고 있는데

누가 이 고독을

달래 줄 것인가.

 

너는 멀리서

호수에 돌팔매질하듯

 

나의 심장에

사랑의 덫을 던지고 있다.

 

몸살 나도록

실핏줄까지 찾아들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12015
417 무거워서 그놈까지 image 꽃별님 2018-08-07 1819
416 그대에게선 냄새가 image 꽃별님 2018-08-07 1737
415 내 가슴이 처참하게 image 꽃별님 2018-08-07 1648
414 사랑은 참지 image 꽃별님 2018-08-06 1523
» 점점 멀어져 가는 image 꽃별님 2018-08-06 1523
412 밤의 그리움 image 꽃별님 2018-08-06 1456
411 가벼운 눈 웃음 image 꽃별님 2018-08-06 1549
410 삶의 번잡함 쪽으로 image 꽃별님 2018-08-06 1618
409 단 한 사람만을 image 꽃별님 2018-08-06 1504
408 날이 흐린 날을 image 꽃별님 2018-08-06 1333
407 서쪽 하늘 바닷가 image 꽃별님 2018-08-05 1371
406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image 꽃별님 2018-08-05 1423
405 우리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2 2393
404 비가 와서 좋은 날 그리고 image 꽃님이봄 2018-07-02 2118
403 그기 그런 사람이 있어요 image 꽃님이봄 2018-07-01 2090
402 그대 멀리 있기 image 꽃님이봄 2018-07-01 1883
401 그대 힘들고 지칠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1 2137
400 차 한잔의 여유 image 꽃님이봄 2018-06-30 1774
399 봄의 독백과 함께 image 꽃님이봄 2018-06-30 1611
398 침묵의 시간 image 꽃님이봄 2018-06-30 1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