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가벼운 눈 웃음

조회 수 2349 추천 수 0 2018.08.06 06:33:52

 

공존의 이유

 

언젠가 우리가

헤어져야 할 날이 오더라도

후회하지 않을 만큼 사랑합시다.

 

우리 앞에 서글픈 그날이 오면

가벼운 눈 웃음과

잊어도 좋을 악수를 합시다.

 

깊이 사랑하지 않도록 합시다.

우리의 인생이 그러하듯이

 

헤어짐이 잦은 우리들의 세대

가벼운 눈웃음을 나눌 정도로

지내기로 합시다.

 

우리의 웃음마저 짐이 된다면

그때 헤어집시다.

 

어려운 말로 이야기하지

않도록 합시다.

 

당신을 생각하는

나를 애기할 수 없음으로 인해

 

내가 어디쯤에

간다는 것을 보일 수 없으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image [1] 풀꽃 2018-01-06 16913
412 밤의 그리움 image 꽃별님 2018-08-06 2237
» 가벼운 눈 웃음 image 꽃별님 2018-08-06 2349
410 삶의 번잡함 쪽으로 image 꽃별님 2018-08-06 2491
409 단 한 사람만을 image 꽃별님 2018-08-06 2354
408 날이 흐린 날을 image 꽃별님 2018-08-06 2184
407 서쪽 하늘 바닷가 image 꽃별님 2018-08-05 2099
406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image 꽃별님 2018-08-05 2226
405 우리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2 3464
404 비가 와서 좋은 날 그리고 image 꽃님이봄 2018-07-02 3101
403 그기 그런 사람이 있어요 image 꽃님이봄 2018-07-01 3162
402 그대 멀리 있기 image 꽃님이봄 2018-07-01 2793
401 그대 힘들고 지칠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1 3226
400 차 한잔의 여유 image 꽃님이봄 2018-06-30 2599
399 봄의 독백과 함께 image 꽃님이봄 2018-06-30 2447
398 침묵의 시간 image 꽃님이봄 2018-06-30 2590
397 그대의 향기 image 꽃님이봄 2018-06-29 2928
396 바람 시초 우리는 image 꽃님이봄 2018-06-28 2408
395 여백이 있는 날에 image 꽃님이봄 2018-06-28 2008
394 나는 그것이 걱정입니다 image 꽃님이봄 2018-06-28 2256
393 그리고 언제쯤이나 image 꽃님이봄 2018-06-28 2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