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자료를 서로 나누는 곳입니다.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조회 수 850 추천 수 0 2018.08.05 09:02:06

 

나를 바라보는 시선

 

뜨거운 햇볕에 지쳐

어느 가게 앞 의자에 걸터 앉았다,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그들의 시선이

태양만큼 뜨겁다.

 

어느새 남루해진 옷 따위가 문제는 아니다,

어느새 엉크러진 머리 따위가 문제는 아니다,

어느새 둥그래진 눈?

어느새 튀어나오는 말?

 

누군가 자꾸 말을 시키고,

그가 누구인지 보이지 않고,

옆에 웅크리고 앉아 쉴새없이 떠드는 그가

사람들에게는 보일리 없다,

내게도 보이지 않는 그가.

 

세월이 어제의 어제, 그제의 그제를 거슬러 올라,

이제는 타협없이 제멋대로 구는 인생의 오점들을 모아 놓고는

내옆의 그는 쉴새없이 지껄인다.

 

용서못해.절대 못해.너를 용서할 수 없어.....

 

나는 터져나오는 웃음을 깨물고 그를 바라보지만

투명인간 그는

나를 볼 수 있을까?

 

하늘은 뜨겁고, 그는 왜 저리되었을까?

그대신 나를 바라보는 시선,

태양을 볼 수 없는 마음처럼 시선을 좇을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세종규칙 한글 - 훈민정음에 바탕을 둔 세종규칙 느낌 발견식(융합) 풀꽃 2018-01-06 8484
424 너를 내 가슴에 품고 있으면 image 꽃별님 2018-08-09 868
423 우거진 사랑 발 담그게 image 꽃별님 2018-08-09 929
422 한 마리 해오라기 image 꽃별님 2018-08-08 1079
421 그대와 함께 image 꽃별님 2018-08-08 1030
420 비탈에 선 image 꽃별님 2018-08-08 1102
419 고독하고 쓰라린 가슴에 image 꽃별님 2018-08-08 1138
418 눈물 image 꽃별님 2018-08-07 1065
417 무거워서 그놈까지 image 꽃별님 2018-08-07 1117
416 그대에게선 냄새가 image 꽃별님 2018-08-07 1081
415 내 가슴이 처참하게 image 꽃별님 2018-08-07 989
414 사랑은 참지 image 꽃별님 2018-08-06 937
413 점점 멀어져 가는 image 꽃별님 2018-08-06 923
412 밤의 그리움 image 꽃별님 2018-08-06 943
411 가벼운 눈 웃음 image 꽃별님 2018-08-06 955
410 삶의 번잡함 쪽으로 image 꽃별님 2018-08-06 944
409 단 한 사람만을 image 꽃별님 2018-08-06 960
408 날이 흐린 날을 image 꽃별님 2018-08-06 815
407 서쪽 하늘 바닷가 image 꽃별님 2018-08-05 857
»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지만 image 꽃별님 2018-08-05 850
405 우리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image 꽃님이봄 2018-07-02 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