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회 연수회 전체사진.jpg

재미한국학교동북부협의회(회장 박종권)가 교사연수회를 개최하고 있다. 

6월 17일에는 뉴저지 지역 교사들을 대상으로 61회 교사연수회가 개최됐다. 이날 연수회는 '정체성 교육과 차세대 육성을 위한 한국학교’를 주제로 티넥 소재 한소망교회에서 열렸다. 기조강연은 Ron Kim 뉴욕주 하원의원이 "Identity: Am I Korean American?"라는 주제로 성장기 자신의 모습과 야채가게를 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얘기하며 정체성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해 청중들로부터 큰 공감을 얻었다. 이승민 낙스 총회장은 전체강연을 통해 한국학교가 미래로 나가기 위해선 차세대 교사 육성이 시급하다며고 역설했으며, 한국문화교육 50년을 이끌어 온 허병렬 선생님은 과거 한국문화교육이 걸어온 길을 생생히 들려주며, 향후 방향성을 제시해 큰 박수를 받았다.  

62회 교사연수회는 24일 퀸즈한인교회에서(추후 변경) 베이사이드 소재 뉴욕초대교회에서 개최된다.